대학청년부

  • 기관별 교제 >
  • 대학청년부
예수님을 닮아갈수록
오성일 2009-09-18 추천 0 댓글 0 조회 624

예수님을 닮아갈수록

우리는 ‘나’를 내려놓고

예수님을 선택하라는 부르심을 받았다.

지금까지 그 사명은 나에게 매우 힘든 일이었지만,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고

그들을 사랑하기로 선택했을 때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을 경험했다.

다른 사람들의 삶에 관여할수록

그 관계들을 통해서

예수님의 성품을 배울 수 있었다.

-댄 바우만. 마크 클라센의

‘아름다운 능력의 길, 예수’ 중에서-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는 것은 그분을 닮아가는 것입니다.

율법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정죄함보다 용납하기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사랑하기에 포기하지 않는 것입니다. ‘나’를 내려놓고

주님의 음성에 먼저 귀를 기울이십시오. 오늘 은혜의 통로를 막고 있는

비뚤어지고 외면했던 관계들에 먼저 손을 내미십시오.

사랑이 없는 헌신, 사랑이 없는 사역으로 지친 마음에

다시 주님의 사랑이 가득 차길 원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하늘의 문자 오성일 2009.10.22 0 603
다음글 분노의 내성 오성일 2009.09.13 0 520

133-835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일로6길 56 TEL : 02-463-6958 지도보기

Copyright © 뚝섬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6
  • Total135,885
  • rss
  • 모바일웹지원